콜오브듀티 인벤

콜오브듀티 인벤

로그인하고
출석보상 받으세요!

가이드

모든 지역 중 건물 밀집도가 가장 높다! 지역 리뷰 - 리버타운

'리버타운'은 맵 중앙에서 바로 동쪽에 위치한 지역이다. 주요 지역 중에서는 건물의 밀집도가 가장 높은 지역인 만큼 스쿼드 단위로 움직여도 넉넉하게 파밍할 수 있다. 다만, 첫 파밍 지역으로 리버타운을 선택하는 유저가 많은 편이라 초반 교전이 치열하니 주의해야 한다.

※ 이 기사는 베타 테스트의 정보를 기반으로 작성되었습니다.

◆ 리버타운 지역 추천 포인트

- 이동성 (●●●○○)
ㄴ맵 중앙에서 가까워 안전 지역에 포함될 확률이 높다.
ㄴ교전이 잦은 지역이라 이동 시 기습에 주의해야 한다

- 복잡성 (●●●●○)
ㄴ건물의 밀집도가 가장 높은 지역이다.
ㄴ건물이 많아서 건물을 끼고 싸우는 일이 많다.
ㄴ어디에서 적이 기습할지 예측하기 어렵다.

- 파밍 효율 (●●●●○)
ㄴ건물이 많은 만큼 아이템 파밍 효율도 높다
ㄴ적만 없다면 스쿼드 단위로 움직여도 넉넉하게 파밍할 수 있다.


▲ 강으로 둘러싸인 리버타운 지역


▲ 모든 지역 중에서 건물의 수가 가장 많은 리버타운 지역


■ 파밍 및 점령 포인트

리버타운 지역은 건물 밀집도가 높으나 건물의 높이가 대부분 낮은 편이다. 그래서 건물 옥상과 같이 높은 지형을 먼저 점령하면 적의 움직임을 살펴보기 쉽다. 그중에서도 추천하는 장소는 리버타운 동쪽에 있는 급수 타워다.

급수 타워는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야 하는 구조물로 위에 올라가면 리버타운 내부를 살펴보기 쉽다. 저격 소총을 가지고 있다면 관측은 물론이고 최고의 저격 포인트가 된다. 다만, 자신의 위치가 발각되면 몸을 숨기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 리버타운 내부에서 관측 및 저격에 가장 적합한 장소

▲ 보기만 해도 저격수가 좋아할 것 같은 구조물

▲ 위에 올라가면 리버타운 내부를 살펴보기 쉽다.


리버타운은 내부뿐만 아니라 다리 건너 외곽 지역도 주의해야 한다. 외곽에 위치한 건물이나 높은 지형에서 조준경을 이용하면 리버타운 내부를 감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리버타운 내부에서의 교전이 끝나고 적이 남긴 상자를 살펴보다가 외곽에서 감시하던 적에게 저격당하는 일도 자주 일어난다. 확실하게 안전을 확보하려면 내부뿐만 아니라 외곽에서 지켜보는 적이 없는지도 꼼꼼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 멀리에서 리버타운 내부를 감시할 수 있는 장소


▲ 배율이 높은 조준경이 있다면 몸을 숨긴 상태로 리버타운 내부를 감시할 수 있다


■ 첫 시작 후 이동 루트

리버타운은 맵 중앙에서 가까워 첫 안전 지역에 포함될 확률이 높다. 그래서 첫 파밍 지역으로 리버타운을 선택해 살아남기만 한다면 이동에 대한 부담은 적은 편이다. 대신 안전 지역이 좁아지면서 리버타운을 벗어날 때는 주의가 필요하다.

리버타운은 강으로 둘러싸인 섬 지형이라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때는 주로 다리를 이용한다. 그러나 다리를 건너는 동안에는 몸을 숨길 엄폐물이 없고, 차량을 이용하더라도 이동 경로가 단순해 반대편에서 대기 중인 적에게 당하기 쉽다. 만약 다리를 이용하기 부담스럽다면 수영해서 강을 건너는 것도 생각해볼 만하다.

리버타운을 안전하게 벗어나도 끝이 아니다. 리버타운 주변에는 사격 훈련장, 시추 시설탑, 풍력 발전소, 정신병원, 기차역 등 많은 유저들이 찾는 지역이 분포되어 있어서 어느 방향으로 이동하든 적과 마주칠 확률이 높다. 따라서 리버타운에서 나온 순간부터는 항상 주변에 적이 있다고 가정하고 움직이는 것이 좋다.

▲ 리버타운은 첫 안전 지역에 포함될 확률이 높다

▲ 리버타운 주변에 설치된 다리를 건널 땐 숨어 있는 적들의 공격을 주의해야 한다

▲ 다리를 이용하는 대신 수영해서 강을 건너는 것도 나쁘지 않다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 9번길 3-4 한국빌딩 3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